링크위드 뉴스
연예 분류

"가장 예쁜 모습으로 가셨다" 이상민, 母와 뭉클한 마지막 이별 ('미우새')[종합]

작성자 정보

  • OSEN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미우새' 이상민이 6년간의 투병 생활 끝에 돌아가신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이상민이 돌아가신 어머니의 유품을 정리하며 마지막 이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11월 4일, 6년간의 투병 생활 끝에 작고한 이상민의 어머니. '미운 우리 새끼' 母벤져스 멤버로 합류해 아들 이상민에 대한 아낌없는 사랑을 표현했던 상민 母의 안타까운 소식은 모두의 가슴을 아프게 했다. MC 신동엽은 "남편 없이 혼자 아들 키우시면서, 아들 기죽지 않게 하려고 노력하셨다"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이상민은 홀로 어머니의 사망신고 및 6년간 병원에서 사용했던 유품들을 정리했다. 이상민은 어머니가 입던 옷들을 정리하다가 "엄마 냄새가 난다"라며 그리움을 감추지 못했다. 유품들 속 생전 어머니가 사용했던 수첩이 발견됐고, 그 속에 남겨진 메모를 본 이상민은 물론 스튜디오의 모두가 가슴 아파했다. 어머니는 수첩에 큰 글자로 주소를 적어놓으셨던 것. 이를 본 이상민은 "본인이 치매라는걸 알고 있었네. 치매아니라고 그렇게 우기더니.."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납골당에 가기 전, 어머니 운구를 도와준 고마운 동생 김준호를 만난 이상민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털어놓았다.

특히 이상민은 "살면서 어머니한테 한 가장 후회되는 말이 있다"라며 "내가 초등학교 2~3학년때 어머니가 '엄마 결혼해도 될까?'이러시더라. 그래서 내가 하지 말라고 했다. 아빠라는 존재를 내가 아예 몰랐다. 그래서 엄마의 결혼이라는 건 엄마가 나를 떠나는 것 같았다. 엄마가 나를 버리려고 하나 싶었다. 그래서 '결혼하지 말아라. 그러면 죽어버릴 거야'라고 말렸다. 내가 평생 옆에서 잘해줄테니 시집가지 말아라라고 했다. 그런데 그 얘기를 한게 너무 후회스럽다. 어머니가 45년을 혼자 사셨다. 나만 바라보고 사신거다. 그때 사집가세요라고 할걸.."이라며 슬퍼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어머니 가슴에 대못을 박은 그때를 떠올리며 자책하는 이상민을 지켜보던 김준호 역시 몹시 안타까워했다.

갑작스러운 병원의 연락에 뛰어가 어머니의 마지막을 지켰던 이상민. 그는 돌아가시기 전 병원에서의 어머니의 모습을 회상했다. 이상민은 "엄마가 중환자실에서 되게 괴로워하셨다. 가실 때가 되면 다 그냥 안 좋으시다. 그 모습을 볼때마다 괴로웠다"며 "근데 병원에서 어머니가 호전되셨다고 전화가 왔다. 그래서 병원에 갔더니 눈동자가 돌아오시고 그 전에 너무 안 좋았던 모습에서 예쁜 얼굴로 돌아오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런데 이후에 갑자기 병원에서 '어머니 혈압이 급격히 떨어지셔서 그러는데 잠깐 오셔야할 것 같다'며 연락이 왔다. 바로 병원에 달려가서 잠든 어머니의 모습을 지켜봤다. 주무신 어머니를 바라보며 사랑한다고 말했다"며 "이후에 담당 의사가 와서 진찰을 하더니 '임여순 환자 사망하셨습니다'라고 하더라. 내가 주무시고 계신거 아니냐고 되물으니 사망한거라고 하더라"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덤덤하게 고백하던 이상민은 "어머니에게 너무 고맙다. 마지막에 제일 예쁜 모습 보여주고 가셨다"며 "마지막 엄마의 모습을 보는 입관식에서 힘들긴 했다. 엄마랑 단 둘이 남아있는 그 순간에, 정말 원 없이 울었다"고 털어놨다.

이후 어머니의 봉안함이 안치된 납골당을 찾은 이상민은 어머니의 봉안함 옆에 평소 아끼셨던 유품들을 놓아드렸다. 이상민은 어머니 봉안함 앞에서 "꿈에서라도 나타나 달라"라고 말하며, 그동안 하고 싶었던 가슴속 이야기를 전하다 오열했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母벤져스 모두가 함께 눈물을 흘렸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