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크위드 뉴스
연예 분류

"아빠랑 헤어지기 싫어" 이동건, 딸 로아 눈물의 고백에 '울컥' ('미우새')[종합]

작성자 정보

  • OSEN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미우새' 이동건이 딸 로아와 애틋한 시간을 보냈다.

1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딸 로아와 마법 같은 하루를 보내는 아빠 이동건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동건과 로아가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이동건은 일주일에 하루 로아를 만난다고 전하며, 딸 로아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표현한 바 있다.

이동건은 딸과의 만남을 앞두고 선물로 인형을 사기 위해 오픈런을 하러 나섰다. 이동건은 "피치공주 인형을 사야한다"면서 긴장 가득한 표정을 지었다. 2시간 넘게 기다린 끝에 매장에 입장한 이동건은 결국 원하던 피치공주 인형을 사는데 성공했다. 능숙하게 어린이 용품을 챙기며 설레는 모습을 감추지 못하는 이동건의 모습에 母벤져스 모두 흐뭇한 웃음을 보였다.

모든 준비를 마친 후, 로아를 데리러 간 이동건은 아파트 주차장에서 로아를 만나자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로아 또한 "아빠 보고 싶었다"라는 말을 전하며 행복한 마음을 한껏 표현했다.

7살 로아는 키가 부쩍 큰 모습이었다. 이동건의 어머니는 "로아가 키가 많이 컸다. 내년이면 학교간다"며 흐뭇하게 바라봤다. 이동건을 똑 닮은 로아의 모습에 母벤져스는 "너무 예쁘다", "귀엽다"라며 사랑스러운 로아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이동건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준비한 로아의 선물을 주고, 요즘 한창 공주 놀이에 빠진 로아를 기쁘게 하기 위해 아찔한 공주 분장까지 감행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두 사람은 점심 식사로 주먹밥을 함께 만들었다. 완성된 주먹밥을 먹은 로아는 "너무 맛있어", "이렇게 맛있는건 처음 먹어본다", "아빠 요리사 같아"라고 칭찬을 늘어놓아 아빠 동건을 행복하게 했다.

그런데 아빠와 식사를 하던 로아는 "아빠랑 같이 살았으면 좋겠다. 아빠랑 같이 살고 싶다"는 속마음을 갑자기 드러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이동건은 "아빠도 그렇다"고 말한뒤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로아의 말에 이를 지켜보던 동건 母마저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로아는 이동건에게 "아빠 아픈 게 세상에서 제일 싫어"라고 말하며 아빠에 대한 사랑을 표현해 이동건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母벤져스와 김나영은 "천사다. 효녀다"라며 감탄했다.

이후 이동건과 로아는 대형 키즈카페를 방문, 정말 신나게 놀았다. 이를 지켜보던 이동건의 어머니는 "키즈카페를 안 데려가면 집에 쇼파가 다 무너진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집에가는 길, 로아는 "아빠랑 헤어지니까 속상하다"면서 아쉬워 해 또 한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동건은 "다음주에 또 만나자, 속상해하지 말아라"라고 딸을 위로해 먹먹함을 안겼다. 하지만 결국 로아는 아빠와 헤어지기 싫은 마음에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에 이동건은 "아빠가 준 선물 재밌게 갖고 놀고 다음주에 만나자"라며 딸을 위로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